서울시, '민간 MICE 온라인화' 전 단계 지원해 뉴노멀 시대 대비

서울시, '민간 MICE 온라인화' 전 단계 지원해 뉴노멀 시대 대비

김미아 기자 kma5988@hanmail.net
입력 : 2020-10-19 22:27:18 게재 : 2020-10-19 22:27:32 (7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국가 간 이동이 제한되면서 국제적 대면 비즈니스가 핵심인 MICE 산업은 유례없는 직격탄을 맞았다. 서울의 경우 올 상반기 예정된 MICE 행사 90%가 전면 취소 또는 연기되며 산업 생태계마저 위협받는 위기에 봉착했다.

서울시가 코로나 시대를 돌파하고, 포스트코로나 뉴노멀(New Normal) 시대 MICE 산업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민간 MICE 행사의 온라인화를 전면 지원한다. 오프라인 중심이었던 지원정책을 온라인과 하이브리드(온·오프 동시개최) 형태까지 확대한다.

하반기부터 행사 서울 유치를 위한 컨설팅부터 참가자 모집을 위한 해외 홍보는 물론, 웨비나(웹+세미나), 가상전시 플랫폼 등 시스템·콘텐츠 제작까지 전 단계를 지원한다. 특히, 온·오프라인 동시 개최시 지원금을 기존의 120%까지 상향한다.

이와 별도로, 글로벌 행사로 성장 가능성이 있거나 혁신성을 기반으로 하는 전시나 기획안에 최대 1억 원을 지원한다. 총 32개 전시회 및 기획안을 선정 완료했다. 침체된 전시업계엔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고, 서울의 전시 다양성과 경쟁력을 동시에 확보한다는 취지다.

향후 오프라인으로 열리는 MICE 행사의 경우 ‘안전’이 최우선 되도록 방역게이트, 안면인식 체온측정기, 열화상카메라, 전문 위생·방역서비스 같은 방역 인프라를 새롭게 지원한다. 감염병 예방과 위기상황 대응을 위한 안내서도 제작 완료했다. 해외 참가자에게는 안심보험 가입 지원과 24시간 외국어 상담 컨시어지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시작한다.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대표이사 이재성)은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서울형 혁신 MICE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일회성 지원이 아닌 MICE 업계의 체질을 바꾸는 보다 근본적인 지원책을 가동해 코로나19 타격에서 빠르게 회복하고, 뉴노멀 시대 글로벌 경쟁력을 키운다는 목표다.

이번 대책의 핵심은 세 가지다. ①오프라인(On-site) 행사 중심 지원책 온라인(Virtual)·하이브리드(Hybrid) 행사까지 확대 ②성장 단계별 전시회 32개 선정·지원 ③‘안전’과 ‘방역’에 중점을 둔 오프라인 행사를 위한 행사장·참가자·주최자 지원 강화다.

첫째, 7월부터 기존 오프라인 MICE 행사와 동일하게 외국인 참가자 50명 이상인 온라인 행사도 서울시의 비용지원을 받을 수 있다. 온라인 행사는 오프라인 행사(최대 2억 원, 평균 2천만 원 지원)의 80%, 온·오프라인 동시 개최 행사는 기존 지원금의 120%까지 상향 지원된다.

전시회의 경우 부스 설치, 제품 전시, 바이어 상담 등이 이뤄지는 행사 특성상 현장 개최가 일반적이지만 온라인으로 전환해 개최하는 경우 기존 지원금의 80%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이런 지원을 통해 「2020 대한피부과의사회 국제학술대회」(12월), 「2020 국제의료미용컨퍼런스」(11월) 등 30여 개 국제회의가 온라인·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열릴 예정이다.

둘째, 공모를 통해 4개 성장단계별로 선정한 총 32개 전시(기획)에는 1천만 원~1억 원의 지원금(혁신 및 위기대응 전략 실행비, 홍보마케팅비 등)과 함께 컨설팅, 방역, 인력 등을 종합지원한다. 2~4단계 전시의 경우 향후 3년 간의 발전계획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선정했다.

셋째, 향후 개최될 오프라인 행사도 참석자와 행사장의 안전이 철저하게 지켜질 수 있도록 행사장, 참가자, 주최자를 각각 맞춤형으로 지원하는 대책을 마련했다.

행사장(서울 MICE Safe Zone) : 행사장에 공간 살균, 방역게이트, 열화상 감지 카메라, 마스크 및 손 소독제 등을 지원해 철저한 방역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전 세계적인 MICE 산업 침체 국면에서 서울의 민간 업체들이 글로벌 MICE 산업 생태계 변화를 선제적으로 견인하며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서울시가 MICE 지원체계를 개편했다.”며 “K-방역이 세계적인 모범사례로 위상이 높아진 시점에서 ‘안심하고 참가할 수 있는 최적의 MICE 도시’ 서울의 이미지를 제고하고, 코로나19 종식 후 회복될 글로벌 MICE 시장을 선도해 세계 최고의 MICE 도시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 김미아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실시간 핫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