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 시인 美庭 辛五善 < 강치야 >

<詩가 있는 하루> - 글. 시인 美庭 辛五善 < 강치야 >

필리핀 외신기자 장한식  j1149kr@gmail.com
입력 : 2020-08-16 13:16:53 게재 : 2020-08-16 13:17:53 (16면)
시인 신오선 사진
시인 신오선 사진
보라카이 황혼 - 보보여행사 제공
보라카이 황혼 - 보보여행사 제공
소리없이
본토향해
사랑의 마음
전하며

잔잔히
미소 던지며

방실 거리던
네모습
보고플때면

동쪽 바다
깊은물
퍼내어

메마른 가슴
씻어낸다

강치야

네텃밭에서
너를 볼 수 없음에
가슴을 치고
통곡하고
눈물 흘려도
무슨 소용이 있겠느냐

강치야

푸른바다
품에 안은 네모습
언제 볼 수 있으련

애잔한 마음으로
기다려진다

강치야

다시금
작은 섬나라의 수모를 당치 아니하며

작지만
큰 동토의 나라
본국을 향해
힘차게 포효하며
신명나게
춤사위 드리우자

강치야

눈물 뚝
/ 필리핀 외신기자 장한식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실시간 핫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