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29일 첫 방송 “그들이 있었다” 배우 허준호 전작 차별화된 캐릭터 기대

8월 29일 첫 방송 “그들이 있었다” 배우 허준호 전작 차별화된 캐릭터 기대

배우 허준호가 전작 차별화된 캐릭터를 선보일 것을 예고해 기대를 높인다

대영매일신문  dailydy@hanmail.net
입력 : 2020-08-07 12:45:51 게재 : 2020-08-07 12:46:30 (13면)
8월 29일 첫 방송되는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실종된 망자들이 모인 영혼 마을을 배경으로, 사라진 시체를 찾고 사건 배후의 진실을 쫓는 미스터리 추적 판타지다.

배우 허준호가 전작 차별화된 캐릭터를 선보일 것을 예고해 기대를 높인다

허준호는 영혼 마을인 두온마을의 미스터리 중심 ‘장판석’ 역을 맡았다. 작품마다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 허준호가 선보일 명불허전 연기에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이 가운데 허준호가 ‘미씽: 그들이 있었다’를 선택한 이유를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사실 선택을 하기 어려운 작품이었다”며 “감독님과 작가님의 정성스러운 말씀이 제 마음을 움직였고, 소속사 대표님의 의견 역시 나를 이끌어 줬다. 따뜻한 작품이 제가 이 작품을 할 수 있도록 이끌어 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허준호는 ‘영혼 콤비’로 활약을 예고한 고수에 대해 극찬을 연이었다. 허준호는 “고수 배우의 팬이다. 잘생겨서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고수는 그동안 진지한 캐릭터를 많이 연기했던 것 같은데 이번 작품에서는 일단 말투부터 다르게 표현하려 애쓰고 있다. 고수의 변신을 기대하셔도 좋다”고 말하며 “제가 뭐든 할 수 있도록 호흡도 잘 이끌어주고 있다. 개인적으로 남자 배우들은 40대에 폭발하는 일취월장의 연기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렇기에 나 또한 고수의 연기를 보기 위해 첫 방송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며 후배 고수 사랑을 드러내 이들이 보여줄 케미에 기대를 높였다.

허준호는 인터뷰에서 “드라마 키 포인트 흔히 말하는 '귀신'이다. 두온마을은 영혼들과 같이 살아가는 곳이다. 이곳의 영혼들은 다들 온기를 지닌 인물들이다. 우리가 흔히 상상할 수 있는 그런. 내 개인적인 상상이긴 한데 왠지 하늘에 가지 못한 영혼들이 만약 사고로 사망을 했다면 사망 당시의 모습이라고 예상할 수 있지만, 우리 드라마의 망자들은 다들 따뜻한 인물들이다. 그래서 나 장판석은 그들을 보고 농담도 하고 그들에게 하소연도, 넋두리도 한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허준호는 “시청자 여러분, 힘든 시기 보내고 계실 텐데 저희 '미씽' 제작진 모두가 여러분들의 주말 저녁 시간에 잠시라도 재미있는 드라마가 되기를 또 편안하게 보시게끔 최선을 다해 만들겠습니다. 건강 항상 조심하시고 저희 '미씽' 많이 사랑해주세요”라고 첫 방송 시청을 독려하며 끝 인사를 전했다.
/ 대영매일신문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실시간 핫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