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태풍피해 재난지원금 추석 전 지급

울산시, 태풍피해 재난지원금 추석 전 지급

주택 피해 우선 지원 … 비닐하우스 등은 10월 말 지급

정봉목 기자 jbmbong@naver.com
입력 : 2020-09-25 22:31:51 게재 : 2020-09-25 22:32:07 (7면)
울산시는 지난 9월초 제9호 태풍 ‘마이삭’과 제10호 태풍 ‘하이선’으로 인해 주택피해를 입은 주민 중 재난지원금 지급기준을 충족하는 46세대 주민들에게 추석 전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번 재난지원금 지원 대상은 지난 9월 16일까지 읍면동에서 접수를 받아 구·군에서 피해 사실 확인을 거쳐 전파, 반파, 침수피해로 인정된 주택이다.
 
 총 지급 대상액은 3억 5,200만 원으로 전파 1,600만 원, 반파 800만 원, 침수 200만 원이다.
 
 태풍 피해 재난지원금은 국비 50%, 지방비를 50%로 부담하도록 되어 있으나 올 여름 긴 장마로 중부지방에 호우 피해가 집중되고 피해 규모가 커 정부에서 부담해야 할 예산이 부족해짐에 따라 울산시에 대한 태풍피해 재난지원금의 국비 보조금은 추석 이후에 교부될 예정에 있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코로나19 상황에 더하여 태풍 피해까지 입은 주민들을 위로하고 따뜻한 추석을 보내실 수 있도록 시 및 구·군의 예비비를 활용하여 주택에 대한 피해를 입은 주민들께 추석 전까지 재난지원금을 우선 지급할 계획이다.
 
울산은 연이은 2개 태풍의 영향으로 총 14억 4,800만 원의 사유시설 피해가 발생하였으며 주택 이외 비닐하우스, 농경지, 축산농가, 선박, 수산증양식장 등 기타 사유시설에 대한 피해를 입으신 주민에 대해서는 국비 교부가 예상되는 10월 말에 지급할 계획이다.
/ 정봉목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실시간 핫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